×

[기사스크랩] 리튬이온 ESS 단점 보완 그래핀 슈퍼커패시터 개발

2016-09-01 [11:19]
첨부파일


[이투뉴스] 에너지저장밀도를 5배까지 늘려 기존 리튬이온계열 ESS의 짧은수명 문제를 보완할 그래핀 슈퍼커패시터 개발이 추진된다. 

 
전력연구원은 한국과학기술원, 비나텍, 가천대 등과 2019년까지 kg당 출력밀도 2kW이상, 에너지밀도 30Wh이상의 1100V 그래핀 슈퍼커패시터 모듈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전력연구원에 따르면, 슈퍼커패시터는 비표면적이 큰 활성탄 전극을 사용해 축전량을 크게 증가시킨 전지의 한 종류로 100C(power/energy) 이상의 고속 충방전 가능하다.
 
또 반영구적인 수명과 낮은 임피던스(저항) 등의 우수한 특성이 있다. 하지만 전력계통에서 에너지저장용으로 사용하기에는 아직 에너지밀도가 낮은 것이 단점이다. 
 
연구원은 이같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비표면적이 활성탄 대비 크고 전기전도도와 기계적 강도도 대폭 향상된 그래핀을 소재로 에너지밀도가 5배 이상인 슈퍼커패시터를 개발키로 했다.
 
그래핀 슈퍼커패시터 개발이 완료되면 한전의 주파수조정용(FR) ESS 리튬이온전지(LiB)와 병행운전, 실증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

------------------------------------------------------------------------------------------------------------------------------
출처 : 이투뉴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기사 전문은 전자신문의 2016년 8월 31일자 기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이전글
다음글

TOP